[ 공상온도 공식사이트 ]


카카오톡 공상온도


E. gongsangondo@gmail.com
T. 02-336-0247
PM 12:00 - PM 06:30
SAT,SUN / HOLIDAY - OFF

농협 213-01-1609-56
국민 285102-04-163326
예금주 / 함현희
검색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다시주사위를던지며,박정환,출판공동체편않,편않,언론,기자,언론인,에세이,우리들의자리,저널리스트,언론인,저널리즘,출판정신  
기본 정보
상품명 박정환의 현장: 다시, 주사위를 던지며
박정환 에세이
출판공동체 편않 출판
판매가 13,000 won
적립금

무통장 입금 결제300원

신용카드 결제100원

실시간 계좌 이체100원

휴대폰 결제100원

상품코드 P0000CWO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 won (50,000 won 이상 구매 시 무료)
결제수단 카드 결제, 무통장 입금, 휴대폰 결제, 적립금, 실시간 계좌이체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박정환의 현장: 다시, 주사위를 던지며
박정환 에세이
출판공동체 편않 출판
수량증가 수량감소 13000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벤트


박정환의 현장 


다시, 주사위를 던지며





에세이

-


 


저자 박정환 | 출판 출판공동체 편않 | 125x188mm | 168p |

 













책 소개



출판공동체 편않이 언론·출판인 에세이 시리즈 〈우리의 자리〉를 론칭했다. 이 시리즈는 앞으로 언제부턴가 ‘기레기’라는 오명이 자연스러워진 언론인들, 늘 불황이라면서도 스스로 그 길을 선택하여 걷고 있는 출판인들의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시리즈의 첫발은 박정환·손정빈·고기자 세 명이 떼었다. 각자 『박정환의 현장: 다시, 주사위를 던지며』, 『손정빈의 환영: 영화관을 나서며』, 『고기자의 정체: 쓰며 그리며 달리며』를 썼다.

주간지 『일요신문』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했고, 통신사 『뉴스1』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방송사 CBS에 정착한 박정환 기자는 자신의 책에서 10년 기자 생활을 정리하면서 동료 기자와 지망생에게 ‘연대’를 제안했다. 고시원 총무 ‘박총’은 어쩌다 기자가 되었는가, 기자 생활 10년간 무엇을 썼고 무엇을 느꼈는가, 또 문제는 무엇이며 미래의 저널리스트에게 하고 싶은 말은 무엇인가 등을 다뤘다. 세월호, 유병언, 탄핵 정국 등등 박 기자가 전하는 생생하고 절절한 현장 이야기를 독자들은 만날 수 있다.

『뉴시스』에서 영화를 담당하고 있는 손정빈 기자는 영화 매거진 『무비고어』를 창간한 발행인이자 편집장이기도 하다. 그는 『손정빈의 환영: 영화관을 나서며』에서 기자가 영화를 어떻게 사랑하는지 보여 준다. 그가 자신의 기자 생활과 영화를 교차하거나 평행하여 편집할 때, 독자는 어느새 깨닫고 말 것이다. 아, 이것이 기자가 영화를 사랑하는 방식이구나. 그리고 마침내, 독자 자신은 영화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자문하게 되는 것이다. 

『고기자의 정체: 쓰며 그리며 달리며』는 언론사에서 일하는 한편, 익명으로 만화를 그리는 고기자의 에세이이다. 기사 너머에서 존재하며 살아가는 기자를 조명한다. 그의 글에는 진솔하다는 표현이 무색할 만큼 절절한 기자의 일상이 배어 있다. 누구에게나 일상은 고된 시간을 헤치고 나가는 여정이다. 때로는 실패하고, 잊고, 낙담하지만 끝내 이 사실을 놓치지 않기 위해 몸부림친 흔적이 가득하다. 자신과 타인의 고통도 기쁨도 기대도 실망도 하찮게 여기지 않으려는 진중함과 다정함, 세심함이 선명하다.  

편않 관계자는 앞으로 〈우리의 자리〉가 우리 사회의 저널리즘과 출판정신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지 계속 고민해 보겠다고 밝혔다.







만든 사람들




저자 


박정환


‘박 기자’라는 호칭으로 불린 지 벌써 10년째다. 주간지 『일요신문』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했고, 통신사 『뉴스1』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방송사 CBS에 정착했다.

가끔 세상을 뒤흔들 만한 특종을 꿈꾸지만, 현실은 매번 발제와 마감에 허덕이는 평범한 기자다.

예상치 못한 일이 터지면 심각한 표정을 짓기보다 유머코드부터 찾는 낙천주의자다.

화려한 실력보단 소박한 꾸준함이 좋고, 직업 생활 역시 그렇게 이어 나가는 편이다. 




편집자


지다율


오랫동안 ‘시 쓰는 기자’가 되고 싶었으나, 끝내 시도 기사도 쓰지 못했다. 지금은 출판공동체 편않에서 책을 만들며 저널리즘스쿨 오도카니를 운영하고 있다. 언제부턴가, 여름마다 『죽음의 한 연구』를 읽는다.



디자이너 


기경란


출판공동체 편않에서 기획 및 디자인을 맡고 있다. 그리고 또 어딘가에서 북디자인을 하고 있다. ‘고전문학 덕후’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 ※공상온도 기본 안내 }


————————————————————————————————————————————————————


엽서 또는 2,500원 이하의 소형상품만 단일 주문시 포장은 얇은 포장으로 배송되며, 

공상온도측에서 손상방지를 위해 두꺼운 용지를 함께 동봉하여 포장하오나,

배송 중 손상의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 경우의 환불 또는 교환은 어렵습니다.


상품의 색상이나 질감등은 모니터해상도 또는 사진기술에 따라 실제 상품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제주 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5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단, 부피가 큰 상품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상품 페이지에 별도기재됩니다.)


본 상품의 입금 확인 후 평균 배송일은 엽업일 기준 4~7일입니다.


독립출판물 및 상품의 특성상 소량으로 입고되기 때문에,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환불 및 반품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배송 받으신지 일주일 이내에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해주세요. 


독립출판물 및 상품의 특성상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고해주세요


————————————————————————————————————————————————————



Relation